By Soyul Kang
27 June 2017

안녕하세요. 저는 2017년 1학기를 중국 서안번역대학(西安翻译大学)에 교환학생으로 와있습니다. 벌써 4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러 이제 곧 기말시험을 치르고 학기가 끝이 나네요~! 저희 학교는 시안 중심에서 보다 외곽에 위치해 교통이 다소 불편하지만 나름 적응하다보면 별문제가 되지 않아요. 또 시내에 비해 비교적 공기가 좋고, 아름다운 캠퍼스를 가지고 있답니다. 그리고 중국친구들이 아주 순수하고 착해서 저희가 생활하는데 있어 많은 부분을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학교 내 유학생은 현재 한국인 18명이 전부이며 시설이 가장 좋고 예쁜 기숙사라 불리는 곳에서 다 함께 지내고 있습니다. 때문에 유학생들과 빠르게 친해질 수 있었고 돈독해져 이제는 정말 가족같은 느낌이에요!

저는 이번 교환학생 기간 동안 세가지의 생각을 가지고서 왔는데요, 여행,친구,휴식 이였습니다. 여행을 좋아해 휴일이면 어디든 떠나려 했었어요. 그래서 지난 4개월 동안 시안, 칭다오, 청두, 시닝을 여행했고 시험이 끝난 후 충칭, 쿤밍, 리장 여행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여행을 통해 한국 대학에서 만났던 중국 친구를 일년 반 만에 다시 만날 수 있었고 일상을 여행처럼 생각해 매순간 벅찬 마음의 휴식을 누리고 있답니다. 다행히도 중국의 저렴한 물가 덕분에 보다 넉넉한 마음을 가질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물론 시내를 나가면 물가는 한국과 거의 비슷해요)

한 학기가 끝이 이토록 아쉬웠던 적이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너무 행복했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다시 한국에서 본래의 자리로 돌아 가려니 싱숭생숭한 기분이 들지만 지금 이 순간들을 추억하며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갈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여러분 떠나세요, 교환학생이든 여행이든 무엇이든. 행복해지자구요 우리!

 

 

Hello. I have come to xian fanyi university (西安翻译大学) for the first semester of 2017. 4 months has already passed, and the semester is ending soon after the final exams~!

Because our school is located in the central area of Xi An, transportation is not as developed, but after adapting to this environment, it is not a problem at all. Also, the air is fresh compared to the cities, and the campus is beautiful. In addition, Chinese students are very innocent and nice, and so, I received a lot of help in many areas while we were staying. Currently, there are a total 18 Korean students, and we are all living together in the best facilitated and the most beautiful dormitory on campus. Therefore, I could quickly get close to the other Korean students, and we feel like a family now!

I had 3 things in mind when coming to this exchange: travel, friends and leisure. I love travelling so in the holidays I always tried to get out to wherever. So, for the past 4 months, I have travelled Xi An, Qing Dao, Cheng du, Xi Ning, and after exams, Chung Qing, Kunming, and Lijiang. Through travelling, I could meet my Chinese friend that I have met in my university at Korea in one and a half years and have changed to think of my daily life as travelling, which allows me to rest and enjoy the leisure in life. Fortunately, I could stay in China without any anxiety, partly because of the cheap prices in China (but the prices are similar to Korea if you go out to the city).

I have enjoyed every moment of this semester. And, having to go back to Korea, I feel uneasy and sad, but I think I would be able to live on with a happy heart, reminiscing the times I spent here.

Dear everyone, leave. Go for exchange or travel or wherever. Let’s enjoy and be happy!!

 

Soyul, from Busan Dongeui University (South Korea), currently on exchange at Xian Fanyi University (China)

 

Enjoy what you have just read? Sign up at Flying Chalks to receive more study abroad and travel content from us!

Share your experiences in the comment box below!